HOME > 신청 및 문의 > Q&A게시판



오클라호마시티, 앤써니와 상호 결별하기로 합의!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오클라호마시티 썬더가 지출 줄이기에 나선다.


『ESPN』의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기자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시티가 'Melo' 카멜로 앤써니(포워드, 203cm, 106.6kg)와 함께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앤써니는 최근 자신의 옵션(ETO)을 활용해 잔류했다. 남을 경우 다가오는 2018-2019 시즌에 무려 2,790만 달러의 연봉을 받는 만큼 이를 마다할 필요가 없었다. 

더군다나 지난 시즌에 크게 부진했던 만큼, 이적시장에 나가더라도 2,000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기는 쉽지 않다. 

그런 만큼 앤써니는 오클라호마시티에 남기로 했다.


하지만 오클라호마시티는 앤써니와 함께하길 원치 않았다. 

수비가 약한 그가 공격에서도 문제점을 어느 정도 드러내면서 팀이 원하는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벤치행도 거절했다. 오클라호마시티로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 

그와 결별하는 것이 팀분위기는 물론 훨씬 넘친 지출을 줄이는데 가장 빠른 방법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앤써니를 내보내는 것이 쉽지 않다. 트레이드, 계약해지, 지급유예조항방출 등이 있지만, 모두 앤써니의 연봉을 고스란히 드러내진 못한다. 

트레이드를 통해 신인지명권은 받기 어려운 만큼 특정선수를 받는 것이 불가피하다. 

사치세는 크게 줄어들지만, 여전히 계약의 흔적이 남아 있는 것이나 똑같다. 계약해지도 마찬가지며 연봉을 지급유예하더라도 마찬가지다.


현재로서는 향후 드래프트 티켓을 얹어 앤써니를 보내는 것이 현실적이다. 

어차피 오클라호마시티는 이번 여름에 폴 조지(4년 1억 3,700만 달러)를 필두로 제러미 그랜트(3년 2,700만 달러), 레이먼드 펠튼(1년 계약) 등을 앉히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렵지 않은 전력을 꾸렸다. 

즉, 1라운드 티켓의 가치가 높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런 만큼 오클라호마시티는 지명권을 활용해 앤써니를 샐러리캡 여유가 많은 팀으로 보내는 것이 현실적이다. 

앤써니가 거부권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트레이드가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이후 트레이드된 곳에서 앤써니가 계약을 해지하거나 지급유예를 통한 방출로 이적시장에 나온다면, 이적시장에 또 다른 (이전만큼은 아닐지라도) 대어가 나오게 된다.


앤써니도 오클라호마시티에서 러셀 웨스트브룩과 뛰면서 호흡이 좋지 않았던 만큼, 다른 곳에서 뛰길 바라고 있을 수 있다. 

우선 연봉을 보전 받고 움직이는 것이라면 흔쾌히 수락할 가능성이 높다. 

과연 오클라호마시티는 앤써니를 어떻게 처리할까. 이후 앤써니의 행보는 어떻게 될까. 이적시장에 또 다른 작은 바람이 일고 있다.






Comment